26-28 October 2020

23rd Asian Project Market

2020 프로젝트

Home 2020 프로젝트 2020 프로젝트
이전  |   다음  |   목록보기
프로젝트 엘리시안 필드 순번 7
감독 프라디프 쿠르바
제작국가 인도
프로듀서 프라디프 쿠르바
제작사 포무필름
작가 파울라미 두타굽타
장르 인간사/인간관계
러닝타임 100′
제작단계시나리오개발단계
감독 소개
나는 독학으로 영화 연출 및 제작에 22년 이상의 경험이 있는 영화감독이다. 실력을 더욱 향상시키고 창의력을 활용하여 북동인도, 특히 고향 메갈라야의 영화 산업의 발전을 꾀하려 한다. 개인적 욕심을 보태자면, 메갈라야를 비롯한 북동인도에 훌륭한 인재들이 많다는 사실을 늘 알리고 싶었다. 더 나아가, 이런 좋은 기회를 통해 영화 연출 분야에서 많은 배움을 얻고자 한다. 최신작 <낯선 가족>(2019)은 2019 부산국제영화제 지석상을 수상했다. 또한 전작 <리: 홈랜드 오브 언서튼티>(2013), <오나아타: 오브 더 어스>(2016)는 각각 2014, 2016 인도내셔널필름어워드 취우수카시어장편영화상과 2014, 2016 인도국제영화제 인도파노라마에 선정되었다. 이 두 편의 영화는 북동인도 사람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뜻깊은 영화를 더 많이 연출할 수 있도록 나에게 새로운 활력과 의지를 주었다.
프로듀서 소개
오랜 세월, 다양한 힌두어 영화의 배급에 일조하고 <헵>, <데이 마피>, <메슈아 앤드 멜로디>(2012), <리: 홈랜드 오브 언서튼티>(프라디프 쿠르바, 2013), <오나아타: 오브 더 어스>(프라디프 쿠르바, 2016)를 비롯한 많은 카시어 영화를 공동 제작했으며 디지털 영화를 제작해왔던 고인이 되신 아버지, 고 포무 다스의 업적을 기리며, 포무필름을 설립했다. <엘리시안 필드>는 포무필름의 첫 제작 작품이 된다.
<엘리시안 필드>로, 나, 프라디프 쿠르바는 프로듀서로서 공식 데뷔하게 되었지만, 앞서 언급된 모든 영화와 최신작 <낯선 가족>(2019)까지 포함하여 15년 이상 내가 만든 모든 영화를 제작, 관리해 왔다. <낯선 가족>의 라인프로덕션은 내부적으로 시행되었다. <엘리시안 필드>의 제작을 통해 영화 제작단계의 시작부터 완성까지 관여함으로써 한 차원 높은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
시놉시스
<엘리시안 필드>는 노인 여섯 명의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준다. 물론 마을을 떠나는 이들도 있었으나, 이 노인들은 강제적이 아니라 자의적 선택으로 남아있는 사람들이다. 마을은 정상적인 도로도 없고, 전기도 간간이 끊기며 휴대전화 연결도 어렵다. 마을 주민들은 상실과 고독감을 감당해 나가며 과거는 뒤로 한 채 앞을 향하여 현재를 살아간다. 이들 모두 기대하는 바가 하나씩 있다. 염소만이 유일한 가족인 독신남은 영적수련에 전념하며 지낸다. 그의 친구인 홀아비는 은퇴한 군인이다. 거의 수십 년간 마을을 떠나 있었지만 아내의 생일에는 잊지 않고 돌아왔고, 마을에 지속가능한 전기시설을 만들고 싶어 한다. 또한 마을에서 가장 젊지만 아내를 잃고 애통해하는 남편이자 어머니를 끔찍이 생각하는 아들이기도 한 남자는 모든 마을 사람들의 선생님이었던 80세 어머니 위주로 살아간다. 또 다른 한 여자는 매사에 거침이 없고 자신이 가진 것보다 더 많은 것을 바란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남편이 술독에 빠져 살자, 여자는 사실상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는다. 어느 날 남편이 갑작스럽게 죽자 여자는 새로운 인생의 전기를 맞이하고, 죄책감 없이 남아 있는 인생을 기꺼워하며 살아가기 시작한다. 마을의 두 신사가 여자를 흠모하면서 거듭되는 오해로 남자들의 우정은 시험대에 오른다. 하지만 여자는 이들에게 관심조차 있는 걸까?
연출의도
세계 인구 구조가 변화함에 따라, <엘리시안 필드>의 등장인물들에게서 30년 후의 내 모습을 본다. 나이가 들어 어떤 시기에 접어들면, 의지하던 사람이 항상 곁에 있을 거라는 생각은 바뀌게 된다. 이 영화는 외로움 또는 홀로 살기를 자의로 선택해서 살아가는 노인들을 이야기한다. 자식들도, 사회도, 그 누구도 이들에게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말할 수는 없다. 우리 스스로 즐기는 법을 잊게 되면 우울증의 여정이 시작되는데, 이런 상황이 거론되지 않는다면 우울증은 가장 치명적인 질병이 된다. 이 이야기를 통해 나이 분들에게 고독이 근본적으로 나쁜 것이 아니라고 얘기하고 싶다. 자녀, 손주들과 함께 가족들과 함께 살고 있는 어르신들도 어떨 땐 외로움을 느낀다. 또한 우리는 노년을 한 면으로만 단순히 보려 한다. 이 시기는 인생 탐험의 여정이 시작할 수 있는 시기로 볼 수도 있다. 가족을 위해 모든 걸 다했고 사회에도 이바지했으니, 이제 직장이나 가정에서 은퇴하여 자신만의 행복한 인생을 즐길 수 있는 선택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새 기술을 배우고, 한 번도 입어본 적 없는 옷을 입어보고, 새로운 색깔을 골라보고 새로운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일을 노인이기에 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 노년기는 햇살이 비추기도, 비가 오기도 하는 시기이며 새로운 빛깔을 불러오는 봄의 계절이기도 하다. 항상 겨울이어야 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이전  |   다음  |   목록보기